오늘 몸이 조금 좋지 않다.

어제 스노보드를 너무 무리하게 탄것 같다.

조금 쉬어야겠다.


채연

2015.01.12 17:18:09
*.117.59.116

집 청소를 했다.

힘들었지만 깨끗한 집을 보니 정말 뿌듯했다.

청소하다가 1000원이 나왔다.

민경

2015.01.12 19:12:23
*.165.40.58

치킨먹고 체해서 새벽에 잠을 설쳤다.

요새 계속 체하고, 아프다.

그래서 잠을 잘 못 잔다.

엄마께 너무 죄송하다.

염채윤

2015.01.12 19:50:31
*.223.23.51

오늘은 숙제해서 모은 포인트로 떡볶이를 사먹었다.

그런데 살수있는게 떡볶이밖에 없었다.

그래서 엄마가 다른 것을 사주셨다.

엄마가 더많이내셨다.

그리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  문구점을 들려서  엄 마가 지갑을 사주셨다.

기분이 좋았다.

오늘은 너무 돈을 많이쓰신 것 같다ㅠㅠ

엄마께 정말 죄송하다ㅠㅠ

흰말탄왕자님

2015.01.12 21:34:20
*.77.221.5

오늘은  채원이랑 놀고싶었는데

못놀았다

그리고  영어도 외우는라 많이 힘들었다

JSH

2015.01.13 09:38:59
*.229.25.39

오늘은 낮에  성권이가 와서 놀았다.

재밌게  놀았다.

우리반친구들이 보고싶다.....

박수연

2015.01.13 20:58:41
*.77.223.98

수학학원에 가야 하는데 숙제를 안했다

급하게 해서 다행히 다할수 있었다

다음부터 숙제는 미리 해야겠다

 

다다

2015.01.14 10:45:22
*.119.83.158

내일 영어학원에서 단어 60개를 시험 보는데 하나도 안했다.

그래서 엄청 열심히 외웠다.

내가 볼때 이번 시험은 망한 듯 하다.

황유빈

2015.01.14 21:18:36
*.229.25.24

집에만 있었다.

심심하진 않았다.

수학공부도 했다.

 

안시현

2015.01.18 12:29:41
*.240.200.77

오늘은 학원 갈때까지 할일이 없다.

그래서오랜만에 엄마랑 같이 과학 공부를 했다.

기분이 좋았다.

포켓메이플스토리

2015.01.18 20:05:29
*.238.216.90

기타를갔다

귀찮았다

가기싫었다

최소망

2015.01.22 10:59:54
*.238.133.54

오늘은 뭔가뭔가 진부하다

그리고 지루하다

뭘해야할지모르겠다

순대맛있다짝짝짝

2015.01.27 12:25:57
*.178.122.173

할게 없다.

너무 심심하다.

할게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홈페이지 복구되었습니다 [5] dalmoi 2015-02-10 22277
공지 세줄쓰기는 반드시 댓글로!!! [23] dalmoi 2014-04-19 22559

1월 29일 세줄쓰기 [11]

10월 6일 [12]

  • 6번
  • 2016-10-06
  • 조회 수 875

9/1 [14]

  • jenny13
  • 2016-09-01
  • 조회 수 874

7/14 [12]

  • jenny13
  • 2016-07-14
  • 조회 수 874

7.7.목 [5]

4월6일수요일 [13]

아픈날 [17]

  • 연수
  • 2016-04-07
  • 조회 수 873

7.12.화 [10]

16/09/22 목 [14]

  • 채은
  • 2016-09-22
  • 조회 수 872

4/11 [13]

  • jenny13
  • 2016-04-11
  • 조회 수 872

3월4일 [1]

3월 9일 세줄쓱이 [10]

  • 채원
  • 2015-03-10
  • 조회 수 872

9.27.화 [15]

2015년2월21일토요일 [4]

9.3 수요일 세줄쓰기 [12]

5학년 첫날

2014년11월23일일요일 [15]

10.5.수 [11]

8/23 [15]

  • jenny13
  • 2016-08-23
  • 조회 수 867

오늘은 요일은?? 세줄쓰기와 함께! [25]

  • 채원
  • 2014-11-04
  • 조회 수 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