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2월19일목요일

조회 수 649 추천 수 0 2015.02.21 12:29:15

오늘은 외할머니 댁으로 가야한다.

그래서 어차피 늦을거 천천히 가자 해서 천천히 갔는데 2시간 정도밖에 걸리지 않았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


ㄴㄴ마이티데빌

2015.02.21 17:28:37
*.237.31.78

오늘은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제사를 지냈다.

이제는 조금 괜찮아져서 딸기정도를 먹을 수 있다.

약과 같은 걸 못 먹어서 조금 아쉽다.

채연

2015.02.22 20:58:58
*.117.59.116

광교산에 갔다.

보통은  언니가  바빠서  같이 못가는 데 언니까지 다같이 가니까 너무 좋았다.

얼어붙은  계곡을 깨는 것이 제일 재미있었다.

민경

2015.02.23 00:19:43
*.165.40.58

세배를 하고 심심해서 언니들이랑 밖에 나갔다.

설빙에 갔는데 오픈한다면서 열려있지 않았다.

속상했지만 베라에 가서 좋았다.

그리고 큰언니랑 통화를 했는데 큰언니가 보고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홈페이지 복구되었습니다 [5] dalmoi 2015-02-10 21111
공지 세줄쓰기는 반드시 댓글로!!! [23] dalmoi 2014-04-19 21422
447 2015년 2월 24일 화요일 [3] 채연 2015-02-24 1063
446 2월 23일 월요일 [3] 마이티데빌 2015-02-23 838
445 2015년2월22일 일요일 [5] 염채윤 2015-02-22 587
444 2015년2월21일토요일 [4] 염채윤 2015-02-21 830
443 2015년2월20일 금요일 [3] 염채윤 2015-02-21 590
» 2015년2월19일목요일 [3] 염채윤 2015-02-21 649
441 2015년2월18일수요일 [4] 염채윤 2015-02-21 676
440 2015년2월17일 화요일 [3] 염채윤 2015-02-17 819
439 2월16일 세줄쓰기 [5] 노란병아리 2015-02-16 745
438 2015년2월15일일요일 [4] 염채윤 2015-02-15 643
437 2월 15일 [5] 안시현 2015-02-14 648
436 2015년 2월 13일 금요일 [10] ㄴㄴ마이티데빌 2015-02-13 784
435 2015년 2월 12일 목요일 [11] ㄴㄴ마이티데빌 2015-02-12 879
434 2월 11일 수요일 [9] 채연 2015-02-11 784
433 2월10일화 [5] 박수연 2015-02-10 762
432 2015년2월7일토요일 [2] 염채윤 2015-02-07 589
431 2015년 2월 6일 금요일 [9] Waterflame 2015-02-06 614
430 2015년 2월 5일 목요일 [11] Waterflame 2015-02-05 807
429 2015년 2월 4일 수요일 [10] Waterflame 2015-02-04 7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