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실화입니다)

꿈을꿧는데 많은 얘들이랑 한 12명정도 이렇게 놀았다

재밌게 성권탑에서 한참놀다가 갑자기 진성이가 온것이었다

모두 진성이를 반가워하면서 진성이는 그 모습에 감동을 느꺄서 울었다.

그러다 갑자기 깼는데 내 눈가가 촉촉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순대맛있다짝짝짝

2014.12.20 12:10:21
*.178.122.173

이제 할머니집에 간다.

부천이다.

가깝다.

괴도키드

2014.12.20 18:10:04
*.77.221.5

오늘 석환,준호,석환,나랑 노래방같다

랩하고  고음올리고 장난도아니였다

그리고 점폴린도 같다 진짜재미있었닼ㅋㅋ

그리고 채원이등 등 의친구들을 만나서

재미있게 놀았다 진짜재미있었다~~

JSH

2014.12.21 16:08:16
*.229.25.39

내가 2명!?^^

괴도키드

2014.12.21 16:49:21
*.77.221.5

아참 석환이랑 성권이 나랑 준호

석환이2명실수 

JSH

2014.12.22 21:01:29
*.36.144.102

괜찮아~~^^

채연

2014.12.20 19:23:54
*.117.59.116

성당에 갔다.

크리스마스가 다음주 인 데 아직 완벽하게 춤을 못 외웠다.

성당 끝나고 집으로 가는 데 너무 추웠다.

민경

2014.12.21 17:04:19
*.165.40.58

결혼식에 갔다.

뷔페가 맛있었다.

그리고 집에 재료가 있어서 엄마께 팔찌를 만들어 드렸다.

포켓메이플스토리

2014.12.21 19:08:19
*.238.216.178

어제눈이않았다

실망이다

월요일은왔쓰면졸겠다

박수연

2014.12.21 20:32:26
*.77.223.98

집에 있었다

집에서 적당하게 게임을 했다

그리고 숙제도 했다

염채윤

2014.12.21 22:13:01
*.12.216.14

오늘은 음성을 갔다.

원래는 안가는 거였다.

그런데 가게되어서 서프라이즈를 해드렸다.

기쁘고 재미있었다.

안시현

2014.12.21 22:58:48
*.243.29.180

오늘 백하점에 갔다.

추웠는데 재밌었다.

빨리 월요일이 됬으면><

황유빈

2014.12.22 07:54:22
*.229.25.24

딱히 특별한 일은 없었다.

단지 도서관에 가고 싶은데 귀찮았다.

내일은 도서관에 가야겠다.

유토피아레이

2014.12.22 18:39:26
*.70.157.11

오늘 엄마가 서울에 갔다.

그래서 집이 텅 비어있다.

뭔가 허전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홈페이지 복구되었습니다 [5] dalmoi 2015-02-10 18197
공지 세줄쓰기는 반드시 댓글로!!! [23] dalmoi 2014-04-19 18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