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8월17일일요일

조회 수 478 추천 수 0 2014.08.17 14:42:36

오늘은 집에 돌아왔다.

엄마 아빠가 마트를 들려서 50가지 색연필을 사주셨다.
50가지 색 모두다 예뻤다.


-(*에리카*)-

2014.08.17 17:28:26
*.77.221.94

오늘 가평에서 집에왓다 전광수랑 같은방을썻는데

광수 목에 가시가걸려서 광수엄마가

뺴주었다 떨렷다


『현대캐피탈다이렉트론』

2014.08.17 20:43:15
*.70.50.233

오늘 니그로가 사망했다.

니그로는 내가 기르는 물고기다.

오장이 갈갈이 찢어지는것 같았다

아빠가 마트에가서  수마트라6마리를 사주셨다.

기쁘다.


 



JSH

2014.08.18 07:36:11
*.229.25.39

니그로 안됐다....

최소망

2014.08.18 09:16:58
*.117.57.7

ㅠㅠ 슬퍼하지마 no no no

유토피아레이

2014.08.19 18:54:03
*.70.157.11

오장이 아니라 내장 아닌가?

황유빈

2014.08.17 22:07:10
*.229.25.24

집에서 빈둥빈둥거렸다.

그래서 특별한게 없었다.

내일은 빈둥빈둥거리지 않아야겠다.

JSH

2014.08.18 07:38:11
*.229.25.39

오늘 부모님께서 외출을 하셨다.

그래서 할머니댁에 있었다.

약간 심심했다.

최소망

2014.08.18 09:18:14
*.117.57.7

오늘은 3단지 공원에 갔다.

사람이 별로 없었는데

채림이와 채림이 언니를 만났다

안얄랴줌

2014.08.18 13:59:18
*.130.142.136

할머니가 집에 오셨다.

오늘부터는 아예 우리집에 사실것이다.

그이유는 쌤만 알고 계신다.

★콩둘기★

2014.08.18 15:29:39
*.98.195.5

오늘은 우리형의 생이였다

맛있는 케익을 먹었다

생일 선물을 주지않았는데 

어떡하지 

유토피아레이

2014.08.18 18:15:41
*.70.157.11

오늘 엄마,아빠가 춘천에 있는 장례식장에 갔다.

그래서 많이 놀 수 있었다.

정말 좋았다.

채연

2014.08.18 19:52:40
*.117.59.116

부모님과 광교호수공원에 갔다.

원래 자전거를 탈려고 그랬는 데 비가와서 우산을 들고 걸었다.
오리와 물고기를 봤다.

박수연

2014.08.20 19:09:26
*.77.221.13

영화를 보았다.

재미있었다.

다음에도 또 보고싶다.

 

안시현

2014.08.22 20:39:40
*.141.147.161

오늘은 한게 별로 없다.

그냥빨리 학원가고 싶다.

그리고 TV 봐야지msn019.gifmsn019.gif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홈페이지 복구되었습니다 [5] dalmoi 2015-02-10 22522
공지 세줄쓰기는 반드시 댓글로!!! [23] dalmoi 2014-04-19 22807

9.3 수요일 세줄쓰기 [12]

9.2 화요비 세줄쓰기 [17]

9.1 월요일 세줄쓰기 [16]

8월 31일 일요일 [16]

8월30일토요일 [16]

  • 채연
  • 2014-08-30
  • 조회 수 484

8.29 금요일 세줄쓰기 [11]

8.28 목요일 세줄 [17]

수요일 [15]

팔월 이십육일 [16]

오늘은 개학하는 월월월요일 [12]

2014년8월24일일요일 [10]

방학D-DAY 2 [13]

8월 22일 금 [18]

2014년8월21일목요일 [12]

2014년8월20일수요일 [18]

2014년8월19일 화요일 [16]

0818 [18]

  • JSH
  • 2014-08-18
  • 조회 수 501

2014년8월17일일요일 [14]

토요일꺼 세줄쓰기 [10]

8월15일 금요일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