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주 전부터 계속 오른쪽 무릎이 아파서 오늘 정형외과에 갔다.

정형외과에 가서 오랜만에 X-ray를 찍어보았다.

봤더니 문제는 없고 성장통이라고 한다.


민경

2015.01.10 15:16:01
*.223.49.122

점심에 뷔페에 갔다.

가기전에 외삼촌이 채식주의 뷔페라고 해서 기대를 저버렸다.

그런데 너무 맛있었다. 만족했다.

다다

2015.01.10 15:44:44
*.119.83.158

내일 민경이랑 교회에 갈 예정이어서 오늘까지 숙제를 끝내야 한다.

엄청나게 힘들다.

대신 내일은 계속 놀 수 있다.

채연

2015.01.10 17:58:10
*.117.59.116

성당에 갔는 데 그전 전례부 선생님이 6달 동안 성당에 못 나오셨는 데 드디어 오늘 오셨다.

전례부 애들 다 너무 선생님을 반가워 했고 나 또한 정말 좋았다.

어쩌면 그전처럼 전례부를 그전 전례부 선생님이 할 실 수도 있다.


잘생긴사무라이

2015.01.10 20:31:51
*.62.204.20

오늘 채원이 성권이 헌주 세연이랑기현이랑 나랑놀았다

이상한 연못이 있어서 막 부셨다

부시자 물이나왔다

그리고 부시다가 헌주에게 와보라고 했다

근데 헌주의 다리한쪽이 연못구멍에 빠져 헌주도 웃고

우리도 웃었다

구멍을 엄청크게냈다 구멍속에서 물이 장난아니게 나왔다

엄청재미있었다 ㅋㅋㅋ

최소망

2015.01.10 22:56:49
*.238.134.194

오늘은 찜질방에 갔다

집에 오는길에 새끼고양이를 봐서 참치를 주었다

내일 아침에 다시 가봐야겠다

염채윤

2015.01.11 18:39:33
*.47.173.171

오늘은 큰엄마,큰아빠 집에서 잔다.

그리고 사촌언니랑 많이 놀 수있어서 좋다.

그리고 저녁에는 뷔페를 갔다.

순대맛있다짝짝짝

2015.01.12 20:50:29
*.178.122.173

축구를 했다.

오만하고 한다.

1-0으로 이겼다.

JSH

2015.01.13 09:35:55
*.229.25.39

외갓댁에서 잤다.

피곤해서 잠이 왔다.

힘들다.


박수연

2015.01.13 20:54:03
*.77.223.98

이모가 전주에서 오셨다

오랜만에 만나서 반가웠다

재미있었다

황유빈

2015.01.14 21:11:03
*.229.25.24

오늘은 왠지 모르게 우울하다.

집에만 있어서 그런가?

우울한건 싫다.

안시현

2015.01.18 12:24:03
*.240.200.77

오늘은 독서 논술을 갔다

이번 수업의 책이 재밌었다.

그리고 집에가서 빨리 숙제를 해야겠다.

포켓메이플스토리

2015.01.18 20:02:44
*.238.216.90

영어수업을했다

하기싫어지만끝나서좋았다

기분좋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홈페이지 복구되었습니다 [5] dalmoi 2015-02-10 52742
공지 세줄쓰기는 반드시 댓글로!!! [23] dalmoi 2014-04-19 51172
188 2015년2월18일수요일 [4] 염채윤 2015-02-21 1839
187 2015년 3월 27일 금요일 [2] 마이티데빌 2015-03-27 1839
186 10.31.월 [13] 정의로운태환 2016-10-31 1840
185 11.1.화 [13] 정의로운태환 2016-11-01 1842
184 에어컨 냉방 모드가 작동된 12월 6일 토요일...! [16] 오두방정촐싹촐싹오합지졸 2014-12-06 1845
183 3월 4일 수 [1] 민경 2015-03-04 1849
182 11.9.수 [14] 정의로운태환 2016-11-09 1850
181 화요일 [21] ㅡㅡ; 2014-12-02 1854
180 2016.4.13 [8] 김민주 2016-04-13 1858
179 11월 20일 목요일 [28] 채연 2014-11-20 1860
178 10월 7일 수요일 세줄쓰기 [1] 채원 2015-10-07 1860
177 10/25 [13] jenny13 2016-10-25 1860
176 16.12.9.금 [9] 도승현 2016-12-09 1866
175 2015년 2월 5일 목요일 [11] Waterflame 2015-02-05 1867
174 7.18.월 [14] 정의로운태환 2016-07-18 1867
173 빨대 천국이 된 목요일 (-_-) [20] 우유는우유병에먹어야제맛 2014-11-06 1870
172 7.21 [8] 연수 2016-07-21 1870
171 무언가가 기대되는 활기찬 11월 25일 화요일! [26] 동태건담(동건) 2014-11-25 1872
170 11월 21일 세줄쓰기 김규빈 생일축하! [24] (없는걸로해주세요제발) 2014-11-21 1874
169 1월 20일 화요일 [12] 채연 2015-01-20 1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