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또(5.23)

2017.05.23 21:13

dalmoi 조회 수:496

오늘은 1주일 동안 흥미진진하게(?) 진행되었던 마니또를 공개하는 날이었습니다. 마니또는 수호천사라는 의미라고 해요. 누군가에게 몰래 친절을 베풀고 그 친구에게 수호천사가 되어주는 것이죠. 마니또를 뽑을 때 생각이 나네요. 누굴 뽑든지 확인하고 웃는 얼굴을 보이라고 했죠누굴 뽑을지 라는 기대감, 그리고 나를 뽑은 수호천사는 누굴까 하는 궁금함. 시작부터 즐거웠답니다.

마니또를 뽑은 순간부터 활동이 시작되었어요. 선생님이 포스트잇과 사탕을 개방했는데 금방 동이 날 정도로 아주 열심히 활동했습니다. 몰래 편지를 쓰는 친구들, 과자나 맛있는 것을 몰래 넣는 친구들, 사탕을 신발주머니에 몰래 넣어 두는 친구들도 있었고. ㅎㅎ행여나 들킬까봐 걱정하기도 하고, 아무도 없을 때 그 친구 책상 위에 무엇인가를 올려놓았을 때의 기쁨과 스릴은 최고였답니다. 들켰을 때는 어떻게 하라고요?ㅎㅎ 모른척 하는 거죠. 1주일동안 두근두근 즐겁게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드디어 마니또 발표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미 알아챈 친구들도 있고, 알아도 모른척 한 친구도 있고. 발표할 때마다 박수소리가 들려왔고요. 편지나 작은 선물을 준비했는데, 서로 주고 받으면서 더욱 즐겁게 진행되었습니다. 중간에 마니또가 겹치는 경우가 있었지만 마침 선물이 달라서 무사히 넘어갔어요. 처음 마니또를 할 때 2학년이어서 잘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아주 즐겁고 재미있었습니다. 받는 기쁨, 주는 기쁨을 한꺼번에 느낀 즐거운 마니또 행사였습니다. 다음에 또 하자는 의견이 많아서, ... 생각해보고 적당한 시간을 잡아볼게요. 그 때도 즐거운 행사가 되길 바랍니다.

요즘 우리 교실에는 아름다운, 물론 때론 조금 시끄럽기도 하지만 ㅎㅎ 리코더 소리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선생님이 동아리 시간을 이용해 리코더를 연주하기 시작했어요. 리코더는 3학년 때 반드시 해야 하는 악기랍니다. 그리고 언젠가부터 쉬는 시간에 몇몇 친구들이 모여 리코더를 연주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어요. 어려운 곡인데 생각보다 굉장히 연주를 잘 하더라고요 ㅎㅎ 그래서 리코더를 시작했습니다.

사실 리코더를 처음 배우는 친구들도 있고, 높은 수준의 곡을 연주하는 친구들도 있었어요. 그래서 꼬마 리코더 선생님을 정하고 열심히 가르쳐주었답니다. 물론 아직까지 힘들어하는 친구들도 있지만. 첫 연주곡은 우리 친구들이 좋아하는 hey jude 입니다. 조금 어렵긴 하지만 처음부터 하나하나 열심히 연습해서 멋진 연주 할 수 있길 바랍니다.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