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사랑 김밥(4.22)

2016.04.25 10:27

dalmoi 조회 수:760

즐거운 금요일입니다. 불금 맞죠?ㅎㅎ 특히 오늘은 더더욱 불타는? 금요일이라고 이야기하는 친구들이 있더군요. 공부를 한시간도 안했다고. 그럼 뭐한거지? 공부한 건 맞는데, 선생님이랑 국영수사를 안하면 공부 안한 걸로 생각하나 봐요. 창체시간도 공부고, 미술도 공부고, 체육도 공부하는 거죠? 어떻게 보면 더 중요한 공부일수도 있답니다.

며칠 전부터 우리 친구들이 많이 기대한 친구사랑 김밥만들기를 하였습니다. 이번 주가 친구 사랑의 주인 거 알죠? 회장, 여부회장님께서 친구 사랑에 대한 포스터도 만들었는데, 우리 6학년은 친구사랑 김밥을 만들었습니다. 밥이랑 김, 그리고 여러 가지 반찬들이 한 곳에 모여 맛있는 김밥이 되듯이, 친구들끼리도 서로 이해하고 하나된 마음으로 잘 뭉쳐야겠죠?

본격적인 김밥만들기를 시작했습니다. 참치김밥도 보이고, 야채 김밥도 보이고... 제각각 주제에 맞는 김밥을 준비했네요. 잘 말아주고, 잘 눌러주고. 가장 먼저 만든 김밥은 예쁘게 싸서 부모님께 드릴 준비를 마쳤답니다. 그리고 하나씩 먹으면서 즐겁게 만들었어요. 아마 오늘의 최고 히트 김밥은 은찬이의 대왕김밥이 아닐까요? 얼굴만한 김밥을 은찬 쉐프가 만들었는데, 한줄만 먹어도 정말 배부를 듯 했어요. 사진도 찍고, 맛있게 먹고. 참기름의 고소한 향기처럼 맛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과학을 다녀온 후 소화를 시키기 위해 4교시에 체육을 했어요. 오랜만에 체력단련실에서 수비킨볼 피구를 했죠. 오늘은 특별히 피구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했습니다. 열심히 땀흘리고 난 뒤 점심시간에 봤는데, 피구하는 것만큼 재미있었습니다.

미술시간에는 팬플룻 만들기를 했습니다. 선생님이 제작년에 활동하고 남은 것을 운좋게 발견했죠. 팬통을 적당한 길이로 잘라서 서로 연결시키는 활동인데, 의외로 조금 복잡했던 것 같아요. 그래도 모두 다 완성해서 소리를 내는 모습이 참 기특했답니다. 특히 먼저 만든 친구들이 꼬마 선생님이 되어 다른 친구들을 도와주는 모습도 아주 훌륭했어요. 정말 친구사랑 김밥을 만든 보람이 있네요. ㅎㅎ 오늘 만든 팬플룻으로 멋진 연주 연습해보세요.

이 정도면 정말 여러분들에게 불금이었던 것 같아요.ㅎㅎ 늘 오늘처럼 즐거운 과목만 했으면 좋겠죠?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자기가 원하는 것만 할 수 없는 일이죠? 조금 싫거나 힘든 일도 즐겁게 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것이 중요하답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