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입니다(9.2)

2014.09.04 16:46

dalmoi 조회 수:1160

벌써 9월이 시작되었네요. 그러고보니까 올해는 벌써 라는 말을 많이 쓰는 것 같아요. 그만큼 시간이 빨리 지나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9월부터는 가을이라는데 아직 덥죠? 그래도 8월보다는 9월이라는 계절의 시원함을 느낄 수 있어 좋아요. 9월은 추석이 있어서 금방 지나갈 것 같죠? 우리들의 9월도 활기차게 시작되었습니다.

9월부터 9시 등교가 시작되었어요. 많은 학생들은 찬성한다고 하는데, 우리 반 친구들은 반대가 많아서 조금 의외였어요. 학교에서 지내는 게 더 재미있다나. 어떤 정책이든 장단점이 있겠죠? 이왕이면 장점을 잘 살려서 즐거움을 얻을 수 있으면 더 좋겠죠? 좀 더 여유로운 아침시간으로 만들어보세요^^

오늘 1교시는 친구 사랑의 날 시간이었어요. 그래서 무엇을 할까 생각하다가 5학년 전체 피구대회를 하기로 했습니다. 어차피 2학기 때 피구대회가 있고 또 다른 반과 경기를 하면서 우리 반 친구들끼리 더욱 친해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죠.

회장님이 추첨을 했는데 1차전은 3반이었습니다. 치열한 접전 끝에 아슬아슬하게 2대1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어요. 예상대로 2반이 결승에 올라왔는데 1대1에서 우리 반이 한명이 더 많이 남아 이겼습니다. 비록 친선경기지만 우승이었죠! 모두 얼싸안고 즐거워하는 표정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나중에 있을 피구리그전에서도 이렇게 즐거운 표정을 볼 수 있길 바랍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식통입니다^^ [16] dalmoi 2012.04.04 7174
197 새로운 가족이 생겼어요(4.12) [1] dalmoi 2013.04.24 978
196 토론의 뒤풀이(10.25) [4] dalmoi 2012.10.26 983
195 생일잔치(4.1) [1] dalmoi 2013.04.03 983
194 선생님, 선생님, 들려주세요(5.26) [1] dalmoi 2013.06.04 983
193 계주 1등했어요(6.14) [1] dalmoi 2013.06.19 985
192 도움(11.12) [2] dalmoi 2012.11.12 990
191 체력검사하느라 힘들었어요(5.14) [1] dalmoi 2013.06.04 994
190 수업시간(3.5) dalmoi 2013.03.11 998
189 과학축제에 다녀왔어요(10.13) [4] dalmoi 2012.10.23 1001
188 선생님의 출장(3.25) dalmoi 2013.03.25 1001
187 더워요 더워...(6.29) [1] dalmoi 2012.06.29 1004
186 전학 온 친구(7.11) [1] dalmoi 2012.07.20 1005
185 현장학습 다녀왔어요(4.19) [1] dalmoi 2013.04.25 1012
184 새로운 떡볶이(5.30) [1] dalmoi 2012.05.30 1013
183 5월의 자리(5.2) [2] dalmoi 2013.05.09 1014
182 공동체놀이(3.26) [1] dalmoi 2013.04.02 1019
181 하뚱이(6.4) [3] dalmoi 2013.06.12 1026
180 마니또(4.30) [6] dalmoi 2013.05.01 1028
179 마니또(7.18) dalmoi 2012.07.20 1034
178 발축(?) 리그전(8.26) dalmoi 2013.08.27 1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