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볶이 체험(5.28)

2013.06.12 20:44

dalmoi 조회 수:1007

우리 반 친구들이 가장 무서워한다는 라볶이. 그 전설의 라볶이가 오늘 찾아왔습니다. 모두에게.

라볶이는 맛있게 먹는 라볶이가 아니라, 음... 말하자면 형식이 제대로 갖춰져 있는 반성문이라고 할까요? 그냥 막연하게 반성문을 쓰는 것이 아니라, 잘못을 하게 된 상황설명, 그 원인과 이유, 결과. 마지막으로 해결방안과 나의 다짐을 체계적인 문장으로 A4 용지에 가득 채우는 것이죠. 그래서 가장 무서워하는 벌인데. 좀 많이 쓴 친구들은 글쓰는 실력이 팍팍 향상된다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답니다. ㅎㅎ

어쨌든 선생님이 단체로 많은 친구들에게 라볶이라는 벌을 주진 않는데, 오늘은 좀 심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원래 오늘 국어시간에는 토론을 하기로 했어요. 노나메기 동무들이 지난 번에 처음으로 토론을 했는데 선생님 마음에 쏙 들었어요. 내용도 알차고, 근거도 잘 제시하고, 반론도 훌륭했답니다. 그래서 이번에도 기대를 했는데, 기본적인 토론 숙제를 해 온 친구들이 몇 명밖에 없었어요. 역할분담까지 했는데 말이죠. 숙제를 하지 않은 것보다 더 아쉬웠던 모습은, 숙제를 안한 친구들이 많아서 그런지 별로 미안한 생각 없이 웃으면서 일어서는 친구들이 많았다는 것이죠. 그래서 선생님이 라볶이라는 벌을 주었고.

요즘은 대부분의 친구들이 숙제를 잘 해와서 선생님이 칭찬을 많이 했는데, 오늘은 정말 이상한 날이었어요. 그래도 라볶이 내용을 보니까 모두 반성하는 모습이었어요. 이제 라볶이는 더 이상 우리 곁을 떠나야겠죠? ㅎㅎ 라볶이 없는 교실, 우리 반 좋은 반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식통입니다^^ [16] dalmoi 2012.04.04 8343
498 잊고 싶은 날(4.24) [1] dalmoi 2013.04.25 903
497 즐거운 과학시간(4.25) [2] dalmoi 2013.04.25 1006
496 반티 만들기(4.30) [4] dalmoi 2013.05.01 1443
495 마니또(4.30) [6] dalmoi 2013.05.01 1099
494 즐거운 운동회(5.1) [2] dalmoi 2013.05.09 1012
493 5월의 자리(5.2) [2] dalmoi 2013.05.09 1071
492 날아라 새들아 푸른 하늘을(5.5) [2] dalmoi 2013.05.20 1118
491 발야구(5.6) [2] dalmoi 2013.05.20 997
490 어버이날 준비(5.7) [2] dalmoi 2013.05.20 1134
489 김밥 잔치(5.10) [4] dalmoi 2013.05.20 1196
488 방금전에 읽은 선생님의 일기장. [1] 현서비라능 2013.06.01 1012
487 체력검사하느라 힘들었어요(5.14) [1] dalmoi 2013.06.04 1062
486 스승의 날(5.15) dalmoi 2013.06.04 936
485 함께 준비한 공개수업(5.20) dalmoi 2013.06.04 975
484 선생님, 선생님, 들려주세요(5.26) [1] dalmoi 2013.06.04 1046
» 라볶이 체험(5.28) [1] dalmoi 2013.06.12 1007
482 축구 대회(5.29) dalmoi 2013.06.12 927
481 열띤 토론(5.30) dalmoi 2013.06.12 1200
480 축구, 피구 리그전 결승(5.31) dalmoi 2013.06.12 1032
479 하뚱이(6.4) [3] dalmoi 2013.06.12 10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