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이 지나가고(9.18)

2012.09.18 17:15

dalmoi 조회 수:1113

또 다른 태풍이 지나갔습니다. 올해는 참 거대한 태풍이 많이 지나가네요. 벌써 4번 째인 것 같은데. 덕분에 어제는 오전수업만 했어요. 지난 번엔 휴교를 했는데. 단축수업이나 휴교를 하면 당장은 좋을 수 있지만 그만큼 방학이 짧아지니까 사실 선생님은 별로랍니다. 하지만 태풍의 위험 때문이니 할 수 없겠죠? 어쨌든 태풍이 지나간 오늘, 여전히 체육관 공사장 때문에 시끄럽긴 하지만 하늘만큼은 맑고 푸르른 가을을 느낄 수 있네요. 조금 있으면 민족 최대의 명절이라는 추석인데, 이제 태풍이 그만 와도 될 것 같은데... ㅎㅎ

요즘 교실 뒷문에 설치한 다트가 인기를 끌고 있어요. 선생님이 우리 친구들의 놀거리를 위해 만들었는데 예상대로 인기가 최고네요. 그래서 남학생, 여학생 하는 날을 정할 정도가 되었답니다. 나날이 다트 실력이 좋아지는 것도 느낄 수 있고요. 무엇보다 교실에서 놀거리가 하나 더 생겼다는 것이 보는 선생님도 기쁘네요. 물론 대희가 다치기도 해서 조심해야겠죠? 그런데 우리 반 다트 왕은 누구인가요? 선생님이랑 한 번 해볼까요?

어제 수학 단원평가를 봤어요. 1단원인데 채점하면서 선생님이 참 흐뭇했답니다. 우리 친구들이 참 복습을 열심히 했구나 라는 것을 느꼈기 때문이죠. 공부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가 바로 복습이랍니다. 1학기 때부터 복습 숙제를 했는데 2학기 들어와서는 더욱 열심히 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수학 단원평가도 굉장히 잘 봤습니다. 100점 맞은 친구도 많고요. 하루하루 공부한 것을 복습하는 것은 힘들지 않지만, 평소에 하지 않고 쌓여서 한꺼번에 하려면 정말 힘들죠? 매일 꾸준히 노력하는 노나메기 동무들이 되길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식통입니다^^ [16] dalmoi 2012.04.04 7928
188 체력검사하느라 힘들었어요(5.14) [1] dalmoi 2013.06.04 1033
187 더워요 더워...(6.29) [1] dalmoi 2012.06.29 1034
186 과학축제에 다녀왔어요(10.13) [4] dalmoi 2012.10.23 1034
185 새로운 떡볶이(5.30) [1] dalmoi 2012.05.30 1042
184 5월의 자리(5.2) [2] dalmoi 2013.05.09 1043
183 현장학습 다녀왔어요(4.19) [1] dalmoi 2013.04.25 1048
182 공동체놀이(3.26) [1] dalmoi 2013.04.02 1049
181 발축(?) 리그전(8.26) dalmoi 2013.08.27 1053
180 하뚱이(6.4) [3] dalmoi 2013.06.12 1058
179 태국 방콕으로(6.5) dalmoi 2012.06.18 1065
178 예찬이 일기장(4.11) [3] dalmoi 2013.04.23 1068
177 마니또(4.30) [6] dalmoi 2013.05.01 1070
176 도전! 골든징을 울려라(9.5) [4] dalmoi 2012.09.10 1072
175 단체 미션(6.25) dalmoi 2013.07.01 1077
174 마니또(7.18) dalmoi 2012.07.20 1079
173 외식(9.27) [1] dalmoi 2013.10.07 1080
172 첫만남(3.4) [1] dalmoi 2013.03.10 1085
171 장기자랑 연습(9.5) dalmoi 2013.09.23 1086
170 역사이야기(9.23) [1] dalmoi 2014.10.05 1092
169 고정관념을 깨자(9.10) [1] dalmoi 2012.09.11 1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