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피구(3.15)

2013.03.21 11:57

dalmoi 조회 수:1130

우리 반 친구들, 아니 아마 모든 초등학생들이 가장 좋아하는 운동이 아마 축구와 피구가 아닐까요? 체육시간만 되면 축구, 피구를 하자고 조르는 아이들도 많고. 선생님이 축구, 피구를 한다고 하면 기뻐 날뛰는 친구들. 사실 선생님도 축구, 피구를 좋아한답니다.

선생님이 맡은 학년은 언제나 축구, 피구 리그전을 했어요. 작년에 선생님 반 축구는 정말 대단했어요. 한번도 진 적이 없었으니까요. 그렇다면 올해는? 모두 3반과 경쟁을 할 것이라고 이야기하는데. 드디어 오늘 3반과 친선경기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모두 잘 하는 반이어서 그런지 경기가 굉장히 재미있었어요. 막판에 약간 과열되기도 했지만 서로 이기려는 라이벌 의식이 보이는 듯 했어요. 결과는 2대0으로 우리 반이 졌지만 모두 열심히 뛰어다니는 모습이 참 좋았어요. 아쉬운 찬스도 많았고. 다음 주부터는 본격적으로 리그전이 시작되는데 연습 잘 해서 좋은 결과 있길 바랍니다.

축구는 몇 사람이 잘한다고 되는 건 아니랍니다. 모두가 협동해야 이길 수 있는 운동이죠. 골을 넣었다고 그 친구만 잘한 것이 아니라 골을 넣기까지 과정에 참여한 모든 친구들이 잘했기 때문이죠. 마찬가지로 골을 먹혔다고 골키퍼만 잘못한 것이 아니랍니다. 승패와 상관없이 서로 격려하고 응원하면서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물론 전술은 좀 고민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아요 ㅎㅎ

여학생들도 2대1로 졌어요. 선생님이 축구 심판을 보면서 피구하는 여학생들에게 마음의 응원을 했는데ㅎㅎ. 그래도 웃으면서 즐겁게 피구하는 모습이 참 기특했습니다. 다음주부터 즐겁게 참여하는 축피 리그전이 되길 바라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식통입니다^^ [16] dalmoi 2012.04.04 7928
188 체력검사하느라 힘들었어요(5.14) [1] dalmoi 2013.06.04 1033
187 더워요 더워...(6.29) [1] dalmoi 2012.06.29 1034
186 과학축제에 다녀왔어요(10.13) [4] dalmoi 2012.10.23 1034
185 새로운 떡볶이(5.30) [1] dalmoi 2012.05.30 1042
184 5월의 자리(5.2) [2] dalmoi 2013.05.09 1043
183 현장학습 다녀왔어요(4.19) [1] dalmoi 2013.04.25 1048
182 공동체놀이(3.26) [1] dalmoi 2013.04.02 1049
181 발축(?) 리그전(8.26) dalmoi 2013.08.27 1053
180 하뚱이(6.4) [3] dalmoi 2013.06.12 1058
179 태국 방콕으로(6.5) dalmoi 2012.06.18 1065
178 예찬이 일기장(4.11) [3] dalmoi 2013.04.23 1068
177 마니또(4.30) [6] dalmoi 2013.05.01 1070
176 도전! 골든징을 울려라(9.5) [4] dalmoi 2012.09.10 1072
175 단체 미션(6.25) dalmoi 2013.07.01 1077
174 마니또(7.18) dalmoi 2012.07.20 1079
173 외식(9.27) [1] dalmoi 2013.10.07 1080
172 첫만남(3.4) [1] dalmoi 2013.03.10 1085
171 장기자랑 연습(9.5) dalmoi 2013.09.23 1086
170 역사이야기(9.23) [1] dalmoi 2014.10.05 1092
169 고정관념을 깨자(9.10) [1] dalmoi 2012.09.11 1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