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잘 보냈나요?(9.23)

2013.09.27 11:48

dalmoi 조회 수:1132

기나긴 연휴가 끝났습니다. 무려 5일동안이었죠? 우리 나라 최대의 명절이라는 추석. 물론 지금은 옛날보다  추석의 의미가 약간 쇠퇴했다고 하지만 그래도 추석은 추석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모두 잘 보냈나요?

추석이어서 친척 집에 방문하느라 차에서 고생한 친구들도 있네요. 부산, 여수, 해남까지 다녀왔다고. 차도 막히고 지겹고 힘들지만 그래도 친척들과 오랜만에 함께 모여 정다운 시간을 보냈을 것 같아요. 물론 가까운 곳이면 더 없이 좋겠지만. ㅎㅎ

그리고 부모님을 많이 도와드린 친구들도 많아요. 특히 음식 준비하는 것을 많이 도와드렸다네요. 추석은 명절답게 여러 가지 음식을 빼놓을 수 없죠? 대표적인 음식인 송편부터 여러 가지 전. 보기엔 맛있게 보이지만 이 많은 음식들을 준비하는데 많이 힘들죠? 아마 우리 친구들이 많이 도와드렸을 거라 생각해요.

또 아빠들은 운전하시느라 힘드셨다고 하네요. 차도 막히고 오랜 시간 운전하려면 이것도 정말 힘든 일이죠. 그래서 어떤 친구들은 아빠 어깨를 주물러드렸다고 하고요. 이렇게 힘든 일도 있지만 그 속에서 나름 즐거움과 의미를 찾는다면 보람있는 명절을 보낼 수 있겠죠?

수련회 다녀오고, 추석 연휴가 이어지고. 그래서인지 오늘은 마치 방학이 끝나고 새로운 개학을 맞는 느낌이었어요. 이제 또 다시 새로운 일상으로 즐겁게 생활하길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식통입니다^^ [16] dalmoi 2012.04.04 7993
190 선생님의 출장(3.25) dalmoi 2013.03.25 1034
189 전학 온 친구(7.11) [1] dalmoi 2012.07.20 1036
188 과학축제에 다녀왔어요(10.13) [4] dalmoi 2012.10.23 1038
187 체력검사하느라 힘들었어요(5.14) [1] dalmoi 2013.06.04 1038
186 더워요 더워...(6.29) [1] dalmoi 2012.06.29 1041
185 새로운 떡볶이(5.30) [1] dalmoi 2012.05.30 1046
184 5월의 자리(5.2) [2] dalmoi 2013.05.09 1048
183 공동체놀이(3.26) [1] dalmoi 2013.04.02 1052
182 현장학습 다녀왔어요(4.19) [1] dalmoi 2013.04.25 1053
181 발축(?) 리그전(8.26) dalmoi 2013.08.27 1057
180 하뚱이(6.4) [3] dalmoi 2013.06.12 1063
179 태국 방콕으로(6.5) dalmoi 2012.06.18 1070
178 예찬이 일기장(4.11) [3] dalmoi 2013.04.23 1070
177 도전! 골든징을 울려라(9.5) [4] dalmoi 2012.09.10 1075
176 마니또(4.30) [6] dalmoi 2013.05.01 1075
175 단체 미션(6.25) dalmoi 2013.07.01 1081
174 마니또(7.18) dalmoi 2012.07.20 1083
173 외식(9.27) [1] dalmoi 2013.10.07 1084
172 첫만남(3.4) [1] dalmoi 2013.03.10 1087
171 장기자랑 연습(9.5) dalmoi 2013.09.23 1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