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9.27)

2013.10.07 19:42

dalmoi 조회 수:1093

여러분들은 가끔 외식하나요? 외식이라면 뭔가 특별한 기분이 들죠? 가족들과 멋진 곳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 물론 집에서 먹는 밥이 가장 맛있지만, 그래도 가끔 집이 아닌 밖에서 먹는 기분은 그 자체만으로 좋은 것 같아요.

드디어 오늘 외식을 했어요. 이유는? 날씨가 너무 좋아서. 푸르름의 기운이 상쾌함을 느끼게 하는 맑고 높은 가을 하늘과 시원한 바람을 두고 교실에만 있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침 4교시가 도서실 수업이어서 바로 나갈 수 있기도 했고. 그래서 선생님은 4교시 끝날 무렵 급식차를 끌고 매화동산으로 나간 것입니다.

하하하 그렇다고 특별한 음식이 준비된 것은 아니에요. 그저 매일 먹는 급식 밥이죠. 하지만 선생님이 외식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우리 친구들 노래를 부르며 즐거운 마음으로 매화동산에 모였습니다. 시원한 바람을 느끼며 식판에 음식을 담아 의자에도 앉고 그늘진 곳에 찾아가 바닥에 털퍽 앉기도 하고. 밥받을 순서를 기다리며 친구들과 놀기도 하고. 모두가 즐거운 표정들이었어요. 같은 밥인데 더욱 맛있게 느껴진 점심이었습니다.

식판을 치우고 바로 들어가지 않고 무궁화꽃이피었습니다 를 하는 친구들도 있었고 가을 하늘을 만끽하며 산책하는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답답한 교실을 벗어나 밖에서 먹는 점심, 새롭고 신선하고 기분 좋은 경험이었죠? 다음에 또???ㅎㅎ 사랑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식통입니다^^ [16] dalmoi 2012.04.04 8151
196 생일잔치(4.1) [1] dalmoi 2013.04.03 1024
195 도움(11.12) [2] dalmoi 2012.11.12 1025
194 수업시간(3.5) dalmoi 2013.03.11 1027
193 계주 1등했어요(6.14) [1] dalmoi 2013.06.19 1028
192 토론의 뒤풀이(10.25) [4] dalmoi 2012.10.26 1032
191 선생님, 선생님, 들려주세요(5.26) [1] dalmoi 2013.06.04 1034
190 선생님의 출장(3.25) dalmoi 2013.03.25 1043
189 과학축제에 다녀왔어요(10.13) [4] dalmoi 2012.10.23 1046
188 전학 온 친구(7.11) [1] dalmoi 2012.07.20 1047
187 체력검사하느라 힘들었어요(5.14) [1] dalmoi 2013.06.04 1049
186 더워요 더워...(6.29) [1] dalmoi 2012.06.29 1052
185 새로운 떡볶이(5.30) [1] dalmoi 2012.05.30 1056
184 5월의 자리(5.2) [2] dalmoi 2013.05.09 1060
183 공동체놀이(3.26) [1] dalmoi 2013.04.02 1061
182 현장학습 다녀왔어요(4.19) [1] dalmoi 2013.04.25 1062
181 발축(?) 리그전(8.26) dalmoi 2013.08.27 1064
180 하뚱이(6.4) [3] dalmoi 2013.06.12 1072
179 태국 방콕으로(6.5) dalmoi 2012.06.18 1078
178 예찬이 일기장(4.11) [3] dalmoi 2013.04.23 1079
177 도전! 골든징을 울려라(9.5) [4] dalmoi 2012.09.10 1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