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려의 한마디(6.28)

2013.07.03 23:38

dalmoi 조회 수:1171

축구, 피구 리그전이 끝났는데 아직도 금요일을 기다리는 친구들이 많이 있네요. 어제부터 리그전 이야기를 물어보는 친구들이 많았어요. 이제 다시 리그전 안하냐고 ㅎㅎ 정말 이 정도면 축구, 피구 리그전에 대한 우리 친구들의 사랑이 대단함을 느낄 수 있죠? 그래서 다시 시작했습니다. 음, 그런데 이번엔 바꿨어요. 남학생은 피구, 여학생은 축구. 지난 주에 첫 경기가 있었는데 피구는 졌고 축구는 이겼어요. 오늘이 두번 째 경기. 우리 반과 라이벌이라는 3반과의 경기였습니다.

결론적으로 이야기하면 피구도 지고 축구도 졌어요. 선생님은 축구 심판을 봤는데, 막상막하의 경기였지만 3반이 3대 1로 이겼습니다. 하지만 선생님은 여학생 축구를 보면서 참 아름다운 장면을 보았답니다. 우리 반이 세번 째 골을 먹혀서 3대0이 되었을 때였어요. 대부분의 친구들이 실망으로 가득했는데, 서연이가 박수를 치면서 친구들에게 이렇게 외치는 것이었습니다. '괜찮아, 얘들아. 이길 수 있어. 실망하면 안돼. 다시 시작하자. 네 골 넣으면 이길 수 있어! OO야 힘내! OO야 힘내! 열심히 하자!'

그 모습을 본 선생님은 정말 감동했답니다. 어쩜 이렇게 멋진 장면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서로 힘들고 지칠 때 위로와 용기를 주는 격려의 한마디! 승부를 떠나서 오늘 경기의 가장 멋진 장면이었습니다. 비록 경기는 졌지만 가장 중요한 것을 얻은 시간이었어요. 체육시간 뿐 아니라 언제 어디서든 서로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따뜻한 말 한마디 건낼 수 있는 노나메기 동무들이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