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견우와 직녀를 읽고

2012.03.26 13:35

당근동훈 조회 수:972

견우와직녀에게

견우와직녀야 너희 둘이 못만나서 많이 슬펐지?

나도 때론 내가 하고싶은것을 아빠가 못하게 할때가 제일 슬퍼 그리고

너희들 둘다 얼마나 슬펐으면은 눈물그렇게 작은 한방울 한방울 모이다가

얼마나 눈물을 흘렸길래

홍수가 나니? 그리고 홍수는 눈물 한방울 하고 비교도 안되.

그리고 임금님께 용서를 빌어봐 일도 열심히하고

슬기롭게 산다고 그리고 칠월 칠석날 마다 만나는데 까치와 까마귀들에게

맨날 만나게 해달라고 오작교를 만들어달라고 해봐.

그러면 너희들이 원하던 너희 둘다 만날수 있을거야

그럼 안녕~

 

 

 

 

 

 

 

                                                                                                                                                                             3월26일오후1:34분

                                                                                                                                                            동훈올림